사학연금홈페이지로 연결 사학연금웹진홈
TP 백일장 4

수영강 달려

박지홍 데레사여자고등학교 퇴임

황혼 줄에 잡은 일터
일과 끝낸 저녁답 고즈넉한데
하루에 무게 슬며시 안장에 실어

가로등 불빛 쪼이며
두 발로 두 바퀴 저어
오늘도 수영강변 달린다.

낮 동안 묻힌 티끌일랑
말끔 윤슬로 훔쳐

넘실되는 광안대교 맞닿은 강폭 어름
터 잡은 보금자리로

저 강물 달려
이 몸도 달려

이내 다다를 테지
넉넉한 안식의 품에

이벤트보기

이벤트보기

지난호보기

지난호보기

독자의견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