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안락한 숲
홈 가드닝

바쁘고 지친 일상을 달래고 싶은 현대인은 맑은 공기의 자연이 그립다. 이제는 반려동물이 아니라 반려식물을 키우는 시대, 나만의 한 뼘 정원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식물을 사랑하지만 돌보고 관리하는 일이 어려운 이들에게 어디서든 키울 수 있는 재밌는 가드닝 법을 전한다.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소중한 순간을 경험할 수 있는 안락한 숲을 만들어보자.

글. 이성주

[Planterior]
공기정화에 탁월한 에코 인테리어

플랜테리어(Planterior)란 식물(Plant)과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로 식물을 활용해 실내를 디자인하는 트렌드를 뜻한다. 자연에서 인간이 정서적으로 편안함을 느낀다는 바이오필리아 (Biophilia) 효과에 기반한 바이오필릭 디자인(Biophilic Design)에서 비롯됐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며 공기 정화 효과와 친환경적인 디자인으로 더욱 인기가 높아졌다. 플랜테리어의 친환경적인 인테리어는 화분을 활용해 손쉽게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일산화탄소가 많이 나오는 주방엔 스킨답서스, 화장실 냄새 제거에 좋은 테이블 야자와 관음죽, 집중력이 필요한 사무공간에는 천연 가습기 역할을 하는 관엽식물로 배치한다. 또한 인테리어 효과에 좋은 흙 없이 공중에 매달아 키울 수 있는 공중식물(Air Plants)과 플랜테리어에 어울리는 라탄 제품을 소품으로 활용한다. 휴식을 부르는 쾌적한 환경을 만들고 싶다면 간단한 플랜테리어를 시도해보자.

[Flower DIY Kit]
정성으로 키운 소중한 반려식물

도시에 사는 현대인들이 취향 따라 작은 텃밭을 만들기 시작했다. 넓은 텃밭이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을 깨는 다양한 종류의 원예 DIY 키트가 출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키트에는 배양토와 씨앗, 미니 화분, 설명서가 동봉되어 있어 작은 미니화분을 놓을 공간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다. 20~30대 여성에게 인기가 높은 가정용 원예 DIY 키트는 씨앗을 심고 분무기로 물을 주고, 바람이 잘 통하고 햇빛이 잘 드는 곳에 놓아두면 끝, 어느새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다. 관상용 원예 키트부터 직접 키우고 먹을 수 있는 실용적인 원예 키트도 있다. 인기 키트 시리즈로는 ‘고기 친구 키우기 세트’, ‘베란다 텃밭 재배키트’가 인기 있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캣닢 원예 키트’도 있다. 식물로는 양상추, 바질, 미니토마토, 새싹 보리, 콩나물이 있고, 꽃을 좋아한다면 라벤더와 카모마일 원예 키트도 있다. 클릭 한 번으로 직접 키울 수 있는 텃밭이 배달되는 경험을 해보자.

[Terrarium]
책상 위에 소소한 힐링

테라리움(Terrarium)이란 라틴어로 땅(Terra)과 방(Arium)의 합성어로 습도를 지닌 투명한 작은 용기 속에 식물을 재배하는 일을 뜻한다. 유리 공간에 식물을 재배해서 보틀가든(Bottle Garden)이라고 불리는데 수족관에 물을 채워 물고기를 채우는 대신 흙을 채워서 취향에 따라 꾸밀 수 있다. 모조 잔디와 흙을 채워 나만의 작은 지구를 만든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스칸디아모스 및 모조 잔디, 공중식물 등은 흙이 필요 없이 키울 수 있고, 무게가 가벼워서 테라리움을 만드는데 좋은 소재로 활용된다. 여기에 작은 피규어와 소품을 더해 심미적인 효과를 더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테라리움 용기에는 배수 구멍이 없어 내부에 물방울이 맺히기 때문에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수분이 많은 테라리움의 경우 배양토를 건조해서 관리하면 좋다. 초록 식물을 오랫동안 곁에 두고 싶다면 내가 만든 작은 지구, 테라리움을 만들어보길 추천한다.

[Planterior]
공기정화에 탁월한
에코 인테리어

플랜테리어(Planterior)란 식물(Plant)과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로 식물을 활용해 실내를 디자인하는 트렌드를 뜻한다. 자연에서 인간이 정서적으로 편안함을 느낀다는 바이오필리아 (Biophilia) 효과에 기반한 바이오필릭 디자인(Biophilic Design)에서 비롯됐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며 공기 정화 효과와 친환경적인 디자인으로 더욱 인기가 높아졌다. 플랜테리어의 친환경적인 인테리어는 화분을 활용해 손쉽게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일산화탄소가 많이 나오는 주방엔 스킨답서스, 화장실 냄새 제거에 좋은 테이블 야자와 관음죽, 집중력이 필요한 사무공간에는 천연 가습기 역할을 하는 관엽식물로 배치한다. 또한 인테리어 효과에 좋은 흙 없이 공중에 매달아 키울 수 있는 공중식물(Air Plants)과 플랜테리어에 어울리는 라탄 제품을 소품으로 활용한다. 휴식을 부르는 쾌적한 환경을 만들고 싶다면 간단한 플랜테리어를 시도해보자.

[Flower DIY Kit]
정성으로 키운
소중한 반려식물

도시에 사는 현대인들이 취향 따라 작은 텃밭을 만들기 시작했다. 넓은 텃밭이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을 깨는 다양한 종류의 원예 DIY 키트가 출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키트에는 배양토와 씨앗, 미니 화분, 설명서가 동봉되어 있어 작은 미니화분을 놓을 공간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다. 20~30대 여성에게 인기가 높은 가정용 원예 DIY 키트는 씨앗을 심고 분무기로 물을 주고, 바람이 잘 통하고 햇빛이 잘 드는 곳에 놓아두면 끝, 어느새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다. 관상용 원예 키트부터 직접 키우고 먹을 수 있는 실용적인 원예 키트도 있다. 인기 키트 시리즈로는 ‘고기 친구 키우기 세트’, ‘베란다 텃밭 재배키트’가 인기 있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캣닢 원예 키트’도 있다. 식물로는 양상추, 바질, 미니토마토, 새싹 보리, 콩나물이 있고, 꽃을 좋아한다면 라벤더와 카모마일 원예 키트도 있다. 클릭 한 번으로 직접 키울 수 있는 텃밭이 배달되는 경험을 해보자.

[Terrarium]
책상 위에 소소한 힐링

테라리움(Terrarium)이란 라틴어로 땅(Terra)과 방(Arium)의 합성어로 습도를 지닌 투명한 작은 용기 속에 식물을 재배하는 일을 뜻한다. 유리 공간에 식물을 재배해서 보틀가든(Bottle Garden)이라고 불리는데 수족관에 물을 채워 물고기를 채우는 대신 흙을 채워서 취향에 따라 꾸밀 수 있다. 모조 잔디와 흙을 채워 나만의 작은 지구를 만든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스칸디아모스 및 모조 잔디, 공중식물 등은 흙이 필요 없이 키울 수 있고, 무게가 가벼워서 테라리움을 만드는데 좋은 소재로 활용된다. 여기에 작은 피규어와 소품을 더해 심미적인 효과를 더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테라리움 용기에는 배수 구멍이 없어 내부에 물방울이 맺히기 때문에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수분이 많은 테라리움의 경우 배양토를 건조해서 관리하면 좋다. 초록 식물을 오랫동안 곁에 두고 싶다면 내가 만든 작은 지구, 테라리움을 만들어보길 추천한다.

[Planterior]
공기정화에 탁월한 에코 인테리어

플랜테리어(Planterior)란 식물(Plant)과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로 식물을 활용해 실내를 디자인하는 트렌드를 뜻한다. 자연에서 인간이 정서적으로 편안함을 느낀다는 바이오필리아 (Biophilia) 효과에 기반한 바이오필릭 디자인(Biophilic Design)에서 비롯됐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며 공기 정화 효과와 친환경적인 디자인으로 더욱 인기가 높아졌다. 플랜테리어의 친환경적인 인테리어는 화분을 활용해 손쉽게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일산화탄소가 많이 나오는 주방엔 스킨답서스, 화장실 냄새 제거에 좋은 테이블 야자와 관음죽, 집중력이 필요한 사무공간에는 천연 가습기 역할을 하는 관엽식물로 배치한다. 또한 인테리어 효과에 좋은 흙 없이 공중에 매달아 키울 수 있는 공중식물(Air Plants)과 플랜테리어에 어울리는 라탄 제품을 소품으로 활용한다. 휴식을 부르는 쾌적한 환경을 만들고 싶다면 간단한 플랜테리어를 시도해보자.

[Flower DIY Kit]
정성으로 키운 소중한 반려식물

도시에 사는 현대인들이 취향 따라 작은 텃밭을 만들기 시작했다. 넓은 텃밭이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을 깨는 다양한 종류의 원예 DIY 키트가 출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키트에는 배양토와 씨앗, 미니 화분, 설명서가 동봉되어 있어 작은 미니화분을 놓을 공간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다. 20~30대 여성에게 인기가 높은 가정용 원예 DIY 키트는 씨앗을 심고 분무기로 물을 주고, 바람이 잘 통하고 햇빛이 잘 드는 곳에 놓아두면 끝, 어느새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다. 관상용 원예 키트부터 직접 키우고 먹을 수 있는 실용적인 원예 키트도 있다. 인기 키트 시리즈로는 ‘고기 친구 키우기 세트’, ‘베란다 텃밭 재배키트’가 인기 있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캣닢 원예 키트’도 있다. 식물로는 양상추, 바질, 미니토마토, 새싹 보리, 콩나물이 있고, 꽃을 좋아한다면 라벤더와 카모마일 원예 키트도 있다. 클릭 한 번으로 직접 키울 수 있는 텃밭이 배달되는 경험을 해보자.

[Terrarium]
책상 위에 소소한 힐링

테라리움(Terrarium)이란 라틴어로 땅(Terra)과 방(Arium)의 합성어로 습도를 지닌 투명한 작은 용기 속에 식물을 재배하는 일을 뜻한다. 유리 공간에 식물을 재배해서 보틀가든(Bottle Garden)이라고 불리는데 수족관에 물을 채워 물고기를 채우는 대신 흙을 채워서 취향에 따라 꾸밀 수 있다. 모조 잔디와 흙을 채워 나만의 작은 지구를 만든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스칸디아모스 및 모조 잔디, 공중식물 등은 흙이 필요 없이 키울 수 있고, 무게가 가벼워서 테라리움을 만드는데 좋은 소재로 활용된다. 여기에 작은 피규어와 소품을 더해 심미적인 효과를 더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테라리움 용기에는 배수 구멍이 없어 내부에 물방울이 맺히기 때문에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수분이 많은 테라리움의 경우 배양토를 건조해서 관리하면 좋다. 초록 식물을 오랫동안 곁에 두고 싶다면 내가 만든 작은 지구, 테라리움을 만들어보길 추천한다.